김홍신문학관

-
  
8월,
뜨거운 햇살도 시원하다
거미줄에 걸린 잠자리를 구하려다가 문득 내가 생김새에 따라 좋아하고 싫어한다는 걸 알았다.
잠자리는 놀다 갈뿐이고 거미들은 파리와 모기를 해치우는데도 말이다.
근본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내 마음대로 판단하였으니 이것이 진정 어리석음이 아니겠는가.
「하루사용설명서」 (2019, 해냄)

대한민국 최초의 밀리언셀러 작가
모루 김홍신

나는 처음부터 바람이었다
바람이 낳은 작가 김홍신에게 ‘바람’은 작가의 생애와 작품 세계를 표상하는 화두입니다.
그는 수많은 작품을 통해 우리 사회의 ‘바람’에 대해 진중한 질문을 던집니다.
“사랑과 용서로 짠 그물에는 바람도 걸린다”는 작가의 말처럼,
인간 김홍신과 그의 작품이 보여준 휴머니즘은 바람도 멈추게 할 만큼 강렬합니다.
그가 펼쳐 보이는 사랑과 용서의 그물은 현실적 좌절과 정신적인 상처로 굴곡진 우리의 영혼을 향기롭게 합니다.
「바람으로 지은 집, 바람으로 지은 책」 김홍신문학관은 이러한 작가 김홍신의 삶과 작품 세계를 담고 있습니다.
김홍신

대표작품

장편소설
2015
전 10권
해냄에서 출판
대하역사장편소설
2007
전 10권
아리샘에서 출판
  • 01
  • 02
 
 
 
   
 
  

지금, 문학관에서는

작가의 공간, 작가전 “바람사용 설명서”
현대사의 흐름 안에서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를 탐색하는 공간입니다.
각 시대별 주요 사건들이 작가의 작품세계와 연결되고, 그 속에서 작가의 대표적 작품들이 탄생하는 과정을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작품의 공간, 다이얼로그 <바람으로 지은 집, 바람으로 지은 책>
주제 영상관에서 만나는 4개의 움직이는 대형화면은 대화 장면의 이야기에 따라 큰 그림을 완성하기도 하고,
가변적인 공간을 만들기도 합니다. 영상 속 이미지들은 김홍신 작가의 공간과 시간 속에서 바람의 본질을 사색하고
이를 시각화함으로써 관념적인 영역에 존재하는 바람의 형상을 다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연출됐습니다.
지역의 공간, 전망전 “논산;발해”
김홍신 소설은 그의 고향 논산을 시작으로, 서울과 평양을 넘어 동북아의 너른 벌판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설 『난장판』과 『대곡』이 해한(解恨)의 축제 공간인 논산을 세밀하게 묘사했다면, 『김홍신의 대발해』는 압록강 너머의
드넓은 벌판을 배경으로 광활하고 웅장했던 우리의 혼을 일깨우고 있습니다.
  • 01
  • 02
  • 03
 
 

문학관으로 가는 길

32991, 충청남도 논산시 중앙로 146-23
문학관 지도
 
김홍신문학관
  • 평일10:00 ~ 18:00
  • 주말10:00 ~ 20:00
  • 관람료2019년 6월 개방부터 현재까지 입장료 무료.

매주 공휴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일입니다.

-
  
8월,
뜨거운 햇살도 시원하다
하기 싫은 일을 할 때 운동을 한다고 생각해보자.
손발과 팔다리 운동을 하게 되면 근육이 생기고 몸의 유연성이 생긴다.
무슨 일이든 즐겁고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자.
「하루사용설명서」 (2019, 해냄)